공예후원

예올은 전통공예의 가치를 올바르게 성찰하고 지속 가능한 공예, 미래의 새로운 전통을 만들어 내기 위한 노력으로 장인과 지역 고유의 공예 문화에 관심을 갖고 장인후원, 예올이 뽑은 올해의 장인, 젊은 공예인 상, 부여, 지역 문화 싹 틔우기 등 다양한 공예 후원 사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 2013년부터 시작된 '예올이 뽑은 올해의 장인' 프로젝트는, 전통공예의 기법과 기능을 구현할 수 있음과 동시에 현대적 쓰임을 위해 개방적 사고를 가지고 있는 장인을 매년 선정하여 체계적인 재료 및 기술연구, 작품개발, 전시, 홍보, 판매까지 전 과정을 함께하는 장인 후원 사업입니다.
  • 2013년부터 예올은 '젊은 공예인 상'을 수여합니다. 새로운 방식으로 창의적인 작업을 하고 있는 젊은 공예인을 선정하여 이들의 실험적이고 다양한 작업을 통하여 전통 공예의 가치를 새로운 시각으로 바라보고 새로운 쓰임을 만들어 냄으로써 미래 공예의 저변을 넓혀가고자 합니다.
  • 예올은 부여의 새로운 전통공예와 지역문화를 창조한다는 의미에서 2012년부터 프로젝트를 진행하였습니다. 부여를 대상으로 연구를 거쳐 일상생활문화에 맞는 도자, 목공, 회화 분야의 문화상품을 개발하였습니다. 지역 공예상품 개발을 시작으로 부여 지역의 주민들과 공예인들 간의 활발한 교류를 통해 지역 문화 발전을 추구하고자 합니다.
  • 2006년부터 2012년까지 공예장인들의 작품 활동 및 전시를 지원하여 전통 공예를 계승하고자 노력해 왔습니다. 장인 후원 사업은 2013년부터 ‘올해의 장인’ 과 ‘젊은 공예인 상’ 프로젝트로 그 깊이를 더해가고 있습니다.
  • 일상 생활 속에서 가치 있는 물건들을 만드는 젊은 디자이너, 공예인 등이 모여 합리적인 가격과 건강한 유통을 통해 작품을 판매하는 직거래 장터를 2013년부터 개최하였습니다.
  • 2011년부터 매년 후원 행사를 통해 마련 된 후원금 일부를 우리의 문화 유산을 만들고 지켜나갈 젊은 공예인을 양성하기 위해 부여에 위치한 문화재청 산하 한국전통문화대학교 학생들의 장학금 지원에 사용하고 있습니다.
  • 예올 프로젝트를 통해 개발된 공예품들이 국내외 전시에 선보여, 한국 전통 공예의 가능성을 더 널리 알리고 있습니다.